고향의 대한 향수가 듬뿍 들어간 설날 큰잔치

Submitted by editor on 화, 02/09/2016 - 15:33
중앙플로리다 한인회(회장 서민호)에서 주최한 설 큰 잔치가 지난 2월 7일(일) 오후 5시부터 Eastmonte Civic Center에서 250여명의 동포들이 만석을 이룬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됐다. 한경희 사무총장의 사회로 막을 올린 1부 행사는 개회선언, 국민의례, 푸른동산교회 청년부의 한-미 국가 제창, 교역자협회 회장인 엄준용목사(아름다운교회 담임)의 기도, 이우삼 전 회장의 미주총연 김재권 회장의 축사대독, 서민호 회장의 김성진 애틀랜타 총영사 축사 대독이 있었다.

The Revenant... Movie

Submitted by editor on 화, 02/09/2016 - 10:49
"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망령이라는 뜻만큼 가슴이 먹먹해지는 영화. 타임태엽을 훌쩍 뒤로 돌려, 보는 이를 광할한 미대륙 한 겨울에 '살아내어야만 하는' 한 사나이로 만들어버립니다. 인공조명 없는 자연광 아래 롱테이크로 촬영한 거친 야생과 추위, 적막하고 우울한 풍광 그리고 약탈의 장면은 몰입을 넘어 관객을 흡인해버린다. 곰과의 사투로 심각한 부상을 당한 사냥꾼 휴 글래스. 동료에게 배신당하고 아들까지 죽임을 당한 채 생매장으로 죽을 뻔 했던 그가 혹독한 추위 속에 사경을 헤매다 살아 난 딱 한 가지 이유는 복수..

"첫 우승 장하나" 코츠 챔피언십

Submitted by editor on 화, 02/09/2016 - 06:46
[하이코리언 뉴스]7일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에서 끝난 코츠 챔피언십에서 미국 무대 첫 우승을 달성한 장하나는 지난주 14위에서 5계단 오른 9위로 상승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2위 박인비(28·KB금융그룹), 5위 김세영(23·미래에셋), 6위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7위 김효주(21·롯데)에 이어 5위다.

미 스포츠마케팅 NFL ‘대중차’-PGA ‘고급차’ 이원화

Submitted by editor on 월, 02/08/2016 - 19:35
현대자동차[005380]가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을 통해 선보인 제네시스 브랜드 광고가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선정됐다. 현대차 미주법인은 7일 이번 슈퍼볼에서 선보인 4편의 광고 가운데 '첫 데이트 제네시스' 광고편이 일간 USA투데이가 실시한 광고 인기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뽑혔다고 밝혔다.

제50회 슈퍼볼 "덴버 브롱코스, 캐롤라이나 스팬스"꺽고 역사상 3번째 우승

Submitted by editor on 월, 02/08/2016 - 09:05
The ultimate storybook ending would have had Peyton Manning, the master of pre-snap machinations, directing a game-winning drive as the final seconds ticked off the clock.Fortunately, behind the suffocating power of the best defense in the NFL this season, the Broncos didn't find themselves in need of a score as the fourth quarter wound down Sunday night at Levi's Stadium.

'아마존. 오프라인 서점 300~400개 더 오픈 예정

Submitted by editor on 토, 02/06/2016 - 18:17
세계 최초의 인터넷 서점으로 출발한 미국의 아마존(Amazon)이 최대 400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서점을 내기로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아마존은 지난 해 11월 시애틀의 워싱턴 대학 근처에 ‘아마존 북스’라는 첫 번째 오프라인 서점을 열으며 당시 다른 매장의 오픈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겨 두기는 했지만 명확한 계획을 밝히지는 않은 상태였다.

'미국비자 비자 받을때 SNS도 확인 가능'

Submitted by editor on 토, 02/06/2016 - 18:08
미국은 테러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비자 심사 과정에서 비자 신청자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대한 조사도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로인해 앞으로 미국 비자 심사가 더욱 까다로워질 것으로 예측된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국토안보부(DHS)가 비자 신청자의 SNS 게시글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는 방침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4일(현지 시각) 보도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