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경관, 권총 자살해 충격

Submitted byeditor on목, 01/19/2017 - 18:41
뉴욕지역에서 30대 한인 경찰이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을 것으로 알려져 주변의 안타까운을 더하고 있다. 뉴욕 경찰국(NYPD)에 따르면 지난 17일 새벽 5시쯤 스태튼 아일랜드 지역의 한 주택에서 올해 31살된 윤모 경관이 목 부위에 총상을 입은 상태로 발견됐다.

프라이스 ‘오바마케어 폐지해도 건강보험 상실 없다’

Submitted byeditor on목, 01/19/2017 - 06:18
트럼프 새 행정부에서 오바마 케어를 폐지하고 공화당 대안으로 대체하더라도 미국민들의 건강보험 상실은 없을 것이라고 톰 프라이스 보건복지부 장관 지명자가 약속했다. 프라이스 지명자는 또 저소득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이드와 노년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어, 사회보장연금의 삭감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넬대 첫 한인 의대학장..1.5세 최명근 박사

Submitted byeditor on목, 01/19/2017 - 06:15
지난해 6월부터 코넬대 의과대학 임시 학장으로 활동해온 최명근(어거스틴 최·57) 박사가 코넬대 이사회의 표결을 거쳐 지난(17일) 학장에 공식 선임됐다. 한인이 코넬대, 하버드, 예일 등 8개의 명문사립대학을 일컫는 아이비리그 의과 대학장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Medi-Cal 혜택 축소되면 한인들 타격 엄청날 듯

Submitted byeditor on수, 01/18/2017 - 08:39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뒤 저소득층 건강보험 프로그램인 메디캘(Medi-Cal) 혜택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소식, 어제(17일) 전해드렸는데요. 메디캘 혜택이 줄어들게 되면 남가주 한인들의 타격도 엄청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한인 가입자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한인 유학생,용돈벌이 마리화나 밀수 돕다 쇠고랑

Submitted byeditor on월, 01/16/2017 - 17:19
20대 한인 유학생이 어학연수중 알게된 친구의 부탁으로 마리화나(대마초) 밀수에 나섰다가 쇠고랑을 찼다.오늘(1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미국 내 한 대학에 다니던 올해 26살된 유학생 A씨는 지난 2015년 친구 B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잭슨빌 플로리다 "18년 전 납치된 여자아이 발견"

Submitted byeditor on토, 01/14/2017 - 10:26
플로리다주 잭슨빌 한 병원에서 18년 전 사라진 여자아이가 건강한 상태로 발견돼 화제다.당시 아이를 납치해 기른 여성은 연방수사당국에 전격 기소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1998년 7월 실종된 여아 캐미야 모블리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소도시 월터보로에서 발견됐다.

당신이 먹는 광어는 광어가 아니다?

Submitted byeditor on목, 01/12/2017 - 14:10
LA일대 스시 레스토랑의 절반이 메뉴에 적힌 것과는 다른 종류의 생선을 팔고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특히 ‘광어’는 100% 모두 DNA가 일치하지 않았습니다.LA일대 스시 식당에서 ‘생선 바꿔치기’가 성행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와 소비자들의 불안을 키우고있다.

트럼프 ‘오바마 케어 폐지와 대체 거의 동시 추진’

Submitted byeditor on수, 01/11/2017 - 17:48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후 첫번째 입법과제로 삼은 오바마 케어의 폐지와 대체를 거의 동시 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트럼프 당선인은 또 국경장벽 설치는 우선 연방의회로 부터 승인받는 예산으로 공사에 착수한 후 멕시코 에 청구해 받아낼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