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설 "마라도나 60세"로 별세

Submitted by editor on 목, 11/26/2020 - 09:3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아르헨티나 출신의 전설적인 축구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향년 60세로 25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클라린, 라나시온 등 아르헨티나 언론들은 마라도나가 25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

마라도나는 지난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한 후 지난 11일 퇴원해 회복 중이었다. 당시 주치의는 수술이 성공적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라나시온은 이날 9대의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으나 마라도나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60세 생일이던 지난 10월 30일 자신이 이끌던 팀 힘나시아의 경기를 앞두고 생일 축하를 받았는데,그것이 공개 석상에서의 마지막 모습이 됐다.등번호 10번의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60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에서 태어나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을 거쳤다.작지만 단단한 몸에 화려한 드리블, 위력적인 왼발 킥으로 그라운드를 평정했다. 일찌감치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일약 국민영웅이 됐다. 당시 마라도나는 월드컵 MVP로도 선정됐다.은퇴 후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지휘하기도 했다. 이후 아르헨티나와 중동, 멕시코 등에서 프로팀을 이끌다 지난해부터 아르헨티나의 힘나시아 라플라타 감독을 맡았다.

축구 전설의 별세 소식에 아르헨티나와 전 세계 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이에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