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그래미 어워즈 "그룹 퍼포먼스” 후보

Submitted by editor on 수, 11/25/2020 - 16:45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는 24일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부문 후보로 발표했다.한국 클래식이나 국악 관계자가 그래미 후보에 오르거나 수상한 적은 있었지만,한국 대중음악의 후보 지명은 사상 처음이다.

"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한국 가수로서는 최초로 미 3대 음악시상식에서 모두 후보에 오른 기록을 갖게 됐다.방탄소년단은 그래미를 제외하고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에서는 이미 각각 3년과 4년 연속 수상한 바 있어 그래미에서도 상을 받으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저스틴 비버와 쿠아보의 '인텐션스(intentions)',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 등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겨루게 된다.'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그래미 팝 장르 세부 시상 분야 중 하나로, 지난 2012년 시상식부터 신설됐다.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음악인에게 준다.4대 본상이 아니라 장르 부문에 해당하지만,그래미의 중요한 부문 중 하나로 꼽히며 아시아권 가수가 후보에 오른 적은 없었다.

한편 후보로 오른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8월 21일 발매한 디스코 팝 장르의 싱글이다. 한국 대중음악 사상 처음으로 미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르며 이미 역사적 기록을 쓴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