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영화관, 코로나19 재확산에 개장 또 연기

Submitted by editor on 수, 07/01/2020 - 14:26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대형극장 체인 AMC와 리갈시네마, 시네마크는 영화관의 재개장 날짜를 다시 늦추기로 했다고 어제 30일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헐리웃리포터 등이 보도했다. AMC는 영화관을 오는 7월15일에 열기로 했다가 7월30일로 변경했다.

"

7월 초 극장문을 다시 열 계획이었던 리갈시네마와 시네마크도 재개장 일정을 각각 7월31일과 7월24일로 미뤘다.버라이어티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는 데다 여름철 극장가를 겨냥한 헐리웃 블록버스터가 개봉 일정을 늦추면서 영화관 재개장일도 다시 밀렸다"고 밝혔다.

월트디즈니는 실사 리메이크 영화 '뮬란'의 개봉 날짜를 7월 24일에서 8월 21일로 미뤘고, 워너브러더스는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의 개봉 일정을 7월말에서 8월12일로 재연기했다.코로나19가 잡히지 않으면서 신작 영화 개봉은 계속 늦춰지고, 영화관 재개장일도 덩달아 지연되는 악순환이 앞으로도 반복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헐리웃리포터는 "LA와 뉴욕 같은 주요 도시들이 아직 영화관 재개를 허용하지 않고 있는 데다 플로리다와 텍사스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영화관 재개장 계획은 다시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