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최고경영자들 "경제 여파 21년말 경영회복”

Submitted by editor on 화, 06/30/2020 - 13:00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미 대기업 CEO 모임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BRT)은 오늘 29일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여러분의 회사가 언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대부분이 "2021년 말까지 경영여건 회복을 기대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하지만 설문에 응한 CEO의 27%는 2021년 후에도 자신의 회사가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Credit: Business Roundtable

미국에서는 'V자' 형태의 조기 경제회복을 기대하는 시각이 있었으나, 최근 텍사스를 비롯한 다수 주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경제 정상화 계획을 중단하는 등 후유증이 길어질 듯한 조짐을 보이고 있다. BRT도 오늘 29일 보도자료에서 몇몇 지역의 감염률 급증세는 경제 정상화 계획의 재점검과 광범위한 안전 대책의 채택 필요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설문 결과에 대해 CNBC 은 "미국에서 가장 힘있는 기업인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일치하지 않고 상당 비율의 이견이 나온 것은 경제 환경이 얼마나 불확실한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해석했다.이번 설문은 BRT가 2분기 'CEO 경기전망 지수'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물어본 것이다.

향후 6개월간 미 대기업들의 설비투자와 고용 계획, 매출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CEO 경기전망 지수는 올해 2분기에 34.3을 기록해 지난 1분기보다 무려 38.4포인트 떨어졌다.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경기침체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다.

BRT에는 제너럴모터스(GM), 애플, 존슨앤드존슨 등 전국 내 굴지의 대기업 CEO들이 대부분 소속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