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틱톡 플랫폼 "미 국가안보에 위협”우려

Submitted by editor on 목, 11/17/2022 - 16:29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연방수사국(FBI)이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의 인기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이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
블룸버그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어제(15일) 미 하원 국토안보위원회에서 중국 정부가 틱톡 사용자 수백만 명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추천 알고리즘을 통제하기 위해 틱톡을 활용하고 이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또 중국 정부가 틱톡을 이용해 수백만 대의 스마트폰 등 기기에 설치된 소프트웨어를 조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레이 국장은 중국 기업들은 정보 공유나 도구로서의 측면에서 중국 정부가 원하는 대로 해야 하므로 그것만으로도 크게 우려해야 할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그간 전국 내에서 틱톡을 이용해 미국인 사용자 정보가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여러 차례 제기돼왔다.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20년 이 같은 우려를 이유로 바이트댄스에 틱톡을 매각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FBI도 CFIUS에 틱톡으로 인한 국가 안보 우려를 전달했다.CFIUS와 틱톡은 사용자 1억 명 이상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국가 안보 합의 체결을 두고 협상해왔다.

이 합의에는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이 관리하는 서버에서미국 틱톡 사용자들을 관리하고틱톡의 알고리즘을 검사하는 것이 포함될 수 있다.하지만 협상이 현재 멈춰있는 데다 협상 결과가틱톡의 미국 내 사업 전면 금지나 미국 회사에 매각시키는 이하의 수위로 도출될 경우에는대 중국 강경파 의원들의 비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 의회는 모든 정부 소유 스마트폰에서공식적으로 틱톡을 금지하는 법안을 저울질하고 있다.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공화당 마이크 갤러거 하원의원은 최근 워싱턴포스트 칼럼을 통해틱톡 금지 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브룩 오버웨터 틱톡 대변인은 FBI의 발언은 우리와 연방 정부 간 협상의 일부분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비밀 논의의 구체적 사항에 대해 말할 수는 없지만, 우리가 미국 정부의 국가 안보 우려를 완전히 만족시킬 수 있는길에 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