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뷰티 서플라이”한인업주 강도 피격 사망

Submitted by editor on 수, 11/16/2022 - 13:54

[애틀란타 = 하이코리언뉴스] 김태리 기자 = 애틀랜타에서 60대 한인 여성이 자신의 뷰티 서플라이 사업장에서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스트포인트 경찰은 16일 올해 69살 차현찬 씨의 살인 용의자로 올해 43살 네이선 허프를 지하철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
Credit : Google

허프는 15일 애틀랜타 남부 이스트포인트의 뷰티 서플라이 업소에서 업주인 차씨에게 돈을 요구했다가 거부당하자 총으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이스트포인트 경찰은 여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총상을 입은 차씨를 발견해서 그래디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곧 숨졌다고 밝혔다.

용의자 허프는 범행 다음날인 오늘 언론보도를 본 지하철 경찰관에 의해 체포됐다.허프는 범행 전 인근 뷰티 서플라이 업체를 배회하다 업소에 침입해 차씨에게 돈을 요구한 후 총을 두 발 쏜 것으로 알려졌다.아일린 글로버 경찰 대변인은 "용의자에게 피해자의 목숨의 가치는 수백 달러 어치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인근 주민들은 현재 차 씨의 뷰티 서플라이 현관에 꽃다발과 편지를 놓으며 숨진 차씨를 추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