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9·11 테러 "미국민 보호위한 조치” 주저없다

Submitted by editor on 일, 09/11/2022 - 18:20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조 바이든 대통령은 9·11 테러 21주년인 11일 "미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데 결코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건물, 펜타곤 앞에서 열린 추모 행사에서 "테러리스트의 활동을 지속해서 감시하고 차단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

그는 9·11 테러 주범인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수괴 오사마 빈라덴에 이어 아이만 알자와히리를 7월 말 제거한 것을 언급한 뒤 "우리는 결코 잊거나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에게 해를 끼치려는 사람들로부터 스스로 방어하고 우리 국민을 공격한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상대로 정의를 실현하려는 미국 국민의 결의는 결코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전쟁은 끝났지만, 미국에서 다른 공격이 발생하는 것을 막겠다는 우리의 약속에는 끝이 없다"면서 "우리의 정보, 국방, 방첩 전문가들은 새로운 지역으로 확산하고 진화하는 테러리스트들에 대한 경계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보통의 미국 국민들이 비상하고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대응했다"면서 9·11 테러 당시 보여준 미국 국민들의 행동에 찬사를 보낸 뒤 "9·11의 가장 큰 교훈은 국가적인 단결"이라고 말했다.그는 "다른 나라와 달리 미국은 '모든 사람은 평등하게 태어났으며 일생 평등하게 대우받아야 한다'는 가치에 기반한 가치에 기반해 있다"면서 "우리가 항상 이를 충족시켰던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결코 이 가치를 져버리지 않았다. 이것이 우리를 강하게 만드는 요소"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민주주의를 수호할 의무가 있다. 일 년에 한 번, 또는 가끔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은 충분치 않으며 이는 우리가 매일 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오늘은 과거를 기억하기 위한 날만이 아니라 모든 미국 국민들이 미국과 민주주의에 헌신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를 새롭게 하는 날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바이든 대통령의 민주주의 수호 언급은 11월 중간선거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상징되는 '극우 마가(MAGA) 공화당'을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으로 강조하면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민주당을 지지해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2001년 9·11 테러 직후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슬픔은 사랑의 대가'라면서 위로 메시지를 보낸 것을 언급하면서 "오늘 같은 날은 그 대가가 너무 크게 느껴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20년째 관타나모 수용소에 있는 9·11 테러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정의가 실현되길 많은 국민들이 원하는데 이에 대한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에 대한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또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상대로 반격에 나선 상황을 묻는 말에 "알고 있으나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