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과반,1·6사태 책임 "트럼프 기소해야”

Submitted by editor on 월, 06/20/2022 - 13:03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꼴로 '1·6 미 의회 의사당 난동사태'와 관련된 책임을 물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해야 한다는 견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

ABC 방송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와 함께 미 의회 '1·6 조사특위'의 3차 청문회가 끝난 지난 17~18일 미국의 성인 54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오차범위 ±4.5%) 이같이 드러났다고 19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58%는 '1·6사태' 때 트럼프의 역할과 관련해 트럼프를 범죄행위로 기소해야 한다고 답변했다.이는 청문회 이전인 지난 4월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의 공동조사 때(52%)보다 6%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 의견은 지지정당에 따라 크게 달랐다.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응답자의 91%가 트럼프를 기소해야 한다고 답변한 반면에 공화당 지지층에선 단 19%만이 이런 의견을 개진했다.1·6사태에 대한 트럼프의 책임과 관련한 질문에는 민주당 지지층의 91%가 '아주 많은' 혹은 '많은' 책임이 있다고 답변한 반면에 공화당 지지층의 경우 21%만이 그렇게 답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또 지지정당이 없는 응답자의 경우 62%가 트럼프를 기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61%는 트럼프의 책임이 '아주 많다' 혹은 '많다'고 답변했다.한편,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60%는 1·6 조사특위의 청문회가 '공정하고 편파적이지 않게' 진행됐다고 답변했으나 38%는 '공정하지 않고 편파적이다'라는 견해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85%는 1·6 특위의 조사가 '공정하고 편파적이지 않다'고 응답한 반면에 공화당 지지층에선 31%만이 그 같이 답변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경우엔 63%가 특위의 조사가 '공정하고 편파적이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