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19 사망 100만명 “조기 게양”

Submitted by editor on 토, 05/14/2022 - 05:39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조 바이든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겼다고 알린 뒤 치유하려면 기억해야 한다며 전 세계 연방 정부 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로 희생된 100만명을 기리기 위해 특별성명을 낸 오늘은 미국이 전세계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두번째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개최한 날이었다.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앞서 성명을 내고 오늘 우린 비극적인 이정표를 남긴다면서 100만 명의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생명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상실이라며 한 국가로서, 우린 그런 슬픔에 무감각해져선 안 된다고 말했다.또 치유하려면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 대유행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이전보다 더 많은 검사와 백신, 치료법으로 가능한 한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의회가 이런 자원을 뒷받침하는 게 중요하다며 의회에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바이든 대통령은 별도의 포고문을 내고 백악관과 모든 연방 건물 및 군사기지 등 전국 내 시설은 물론 대사관과 영사관을 비롯한 전 세계에 있는 미국 시설과 미군 기지 및 함정 등에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했다.

조기는 오는 16일 일몰까지 내걸린다.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을 기억하면서 힘을 얻어야 한다며 우린 겸허해졌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정상회의에서도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다. 아직 할 일이 많다며 코로나19 대응이 전 세계적인 최우선 순위로 남아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