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가계 소득 9년만에 감소” 집계

Submitted by editor on 수, 09/15/2021 - 06:0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한 정부 지원책에도전국의 가계의 중위 소득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1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 인구조사국이 발표한 연례 '재정 복지' 평가 결과를 보면 지난해 물가 상승을 반영한 전국 가계의 중위 소득은6만7천521달러로 전년보다 2.9% 감소했다.
"
이는 통계적으로 의미가 큰 감소세로는 2011년 이후 처음이라고 인구조사국은 설명했다.가계 중위 소득 산정에는 일반적인 실업수당은 포함되지만 연방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해 특별 제공한 지원금이나 연방 푸드 프로그램 등 비현금 보조 혜택은 포함되지 않는다.

지난해 전국의 공식 빈곤율도 11.4%로 지난해의 10.5%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아는 6년만에 악화한 것이다.매년 빈곤선을 정해 이에 못 미치는 가구 비율인 빈곤율을 발표되는데, 지난해 전국의 4인 가구 기준 빈곤선은 2만6천496달러였다.

단 주택 보조금, 비현금성 지원 등 정부 지원을 반영한 보충 빈곤율은 9.1%로, 지난해의 11.8%보다 크게 낮아지면서 2009년 통계 집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은 공식 빈곤율과 보충 빈곤율 간 차이가 지난해 코로나19로 확대된 정부의'사회 안전망' 역할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한편 올해는 미 경제가 코로나19 여파에서 서서히 벗어나면서 적잖은 기업들이 구인난을 겪고 임금을 잇따라 올려주고 있지만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인해 저소득층의 실질 임금은 여전히 하락세라는 분석도 나온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