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아이다 사망자 62명 넘어서

Submitted by editor on 월, 09/06/2021 - 07:35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62명으로 늘어났다.4일 월스트리트저널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아이다가 집중호우를 뿌리고 홍수가 발생한 북동부 지역에서 사망한 사람의 수가 최소 49명으로 늘어났다.
"
뉴저지주에서 최소 27명, 뉴욕주에서 최소 16명이 사망한 것으로 이날 집계됐다. 앞서 펜실베이니아주와 코네티컷주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뉴저지주에서만 여전히 4명이 실종 상태로, 사망자 수는 더 늘 수 있다.남부의 루이지애나주에서는 허리케인으로 전력망이 끊긴 가운데 엿새째 폭염이 이어지면서 주민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전날 휴대용 발전기와 관련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3명이 숨지고 이날 양로원 입소자 두 명이 임시 대피소로 마련된 창고에서 사망했다.이제까지 6명이 사망한 이 창고의 비위생적인 환경이 논란을 일으키면서 주 당국이 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루이지애나주 사망자 수는 12명으로 늘어났다. 허리케인의 간접 영향을 받은 사망 사건도 발생했다.발전기와 차량 에어컨 가동 급증으로 휘발유 품귀 현상이 벌어져 주유소에서 차량들의 대기가 길어진 가운데 지난 3일 뉴올리언스 교외의 주유소에서 대기 중이던 한 남성이 말다툼 끝에 20세 남성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일 루이지애나를 방문한 데 이어 오는 7일 뉴저지주 맨빌, 뉴욕 퀸스를 잇달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이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가 지구 온난화로 점점 극단적인 기상 현상을 겪고 있다면서 미국민들에 단합을 호소하고 미 의회에서 논의 중인 정부의 인프라 투자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