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무법천지 “시장조작 관리 감독권 의지”

Submitted by editor on 수, 08/04/2021 - 09:2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를 이끄는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가상화폐 시장을 가능한 최대 한도로 관리·감독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겐슬러 위원장은 3일 열린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가상화폐와 관련해 SEC가 가능한 범위에서 우리의 권한을 행사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 이라고 말했다고 CNBC와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

그는 가상자산과 관련해 몇몇 규정들은 아주 잘 만들어져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 분야에 규제 공백이 좀 있고 우리는 가상화폐거래, 상품, 플랫폼이 규제 공백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의회로부터 추가 권한을 승인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매사추세츠공대에서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을 강의했던 겐슬러 위원장은 그동안 SEC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감독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겐슬러 위원장은 이날 포럼에서 지금 우리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솔직히 서부 시대와 같다며 현재 가상화폐 시장을 '무법천지'로 규정한 뒤 투자자들을 보호할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특히 가상화폐 시장이 투자자 사기와 시장조작에 취약하다는 점을 겐슬러 위원장은 우려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탈중앙화 금융(DeFi) 플랫폼 등에서 가상화폐를 사고, 팔고, 빌리고 있지만 투자자 보호에서는 공백이 크다고 지적했다.다만, 겐슬러 위원장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여부에 관해선 별다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