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코로나19,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유출”

Submitted by editor on 화, 06/15/2021 - 08:29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부 장관이 13일 코로나19가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폴리티코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어제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중국 실험실에서 유출됐다고 믿느냐'는 질문에 단호하게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피트 높이의 증거가 쌓여있다고 말했지만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

폼페이오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때부터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이날 발언은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이 재점화된 상황과 맞물려 주목된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7개국(G7)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에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2단계 기원 조사에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추가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히며 중국에 국제조사 참여와 자료 제공 등 협조를 촉구했다.

또 지난달 말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영국 정보기관이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코로나19가 처음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