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블루 오리진 설립 "스페이스 X와 경쟁”

Submitted by editor on 토, 06/12/2021 - 09:12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을 이끌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 창업주가 7월 우주로 나간다고 밝혔다.제프 베이조스 창업주는 자신이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의 유인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

제프 베이조스 창업주는 7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5살 때부터 우주여행을 꿈꿨다며 7월20일 동생과 함께 우주로 간다고 언급했다.제프 베이조스는 남동생 마크 베이조스와 함께 자신이 설립한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 첫 우주 관광 로켓인 New Shepard 유인 캡슐에 탑승해 우주 여행을 떠난다.

관광용 탄도 비행 우주선을 첫 발사해 민간 우주 산업의 새 시대를 열겠다는 구상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번 제프 베이조스가 나서는 비행에는 모두 승객 4명이 함께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유인 캡슐은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선인 The Karman Line에서 10분간 떠 있을 예정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소유한 민간 우주기업 Space X와 경쟁중인 Blue Origin은 그동안 화제성과 성과 면에서 밀렸는데 이번에 제프 베이조스 창업주의 우주 여행 발표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일론 머스크 스페이스 X CEO는 아직 한번도 우주 여행을 간 적이 없고 우주 여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도 밝힌 적이 없다.

이런 가운데 제프 베이조스 창업주가 전격적으로 우주 여행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CNN은 제프 베이조스 창업주가 다음주 우주를 가게 되면 우주를 다녀온 최초의 갑부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5월 New Shepard 탑승권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공개 입찰했는데 당시 136개국에서 5,200여 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좌석 1석의 응찰가가 240만달러까지 오른 것으로 전해졌는데 블루 오리진은7월10일까지 2차 입찰을 진행한 뒤 같은 달 12일 온라인 생중계로 최종 낙찰자를 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