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대면수업해도 감염전파 직결” 안돼

Submitted by editor on 금, 01/15/2021 - 17:0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학교에 출석해 대면수업을 해도 코로나19로 이어지지 않는 것 같다는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더힐이 13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6일부터 한 주간 초중고교에서 대면수업을 한 카운티와 온라인 수업만을 한 카운티의 코로나19 확진자수가 비슷했다고 CDC가 발표했다.

"

CDC는 보고서에서 "이런 사실을 고려하면 초중고교는 방역 조처를 시행할 때 가장 나중에 문을 닫아야 하고 안전해지면 가장 먼저 문을 열어야 하는 곳이다"라고 권고했다. 지난해 12월7일 기준 미 초중고교의 62%가 모두 또는 일부 대면수업을 했는데 이들 학교에서 집단 감염 사례는 매우 적었다는 것이다.

또 지난해 3월1일부터 12월12일까지 미국에서 24살 이하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약 300만명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감염자 비중이 감소했다.이들 가운데 60% 정도가 18~24세로 가장 많았고 이어 14~17세 16%, 11~13세 8%, 5~10세가 11%, 4세 이하는 7.4%로 집계됐다.

이런 통계를 고려하면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이 병이 전파될 위험이 중고등학교보다 더 낮을 수 있다고 이 보고서는 추정했다.그러나 "지역 사회 감염이 커졌을 때 학교 내 확진자도 많아진다"라며 "여느 집단과 마찬가지로 특히 마스크 의무화와 같은 방역 조처가 시행되지 않을 때 학교가 코로나19 전파에 일조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 지난해 여름과 가을철을 거치면서 18~24세 연령대의 감염자 증가율이 다른 연령층보다 높다면서 이들이 어린이보다 더 지역 감염의 원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