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포고령 "중국인 천여명 비자 취소"

Submitted by editor on 목, 09/10/2020 - 18:16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은 "대통령 포고령에 따라 이달 8일까지 비자 발급에 부적격한 것으로 드러난 중국인 천여명에 대한 비자 발급을 취소했다"며 "국무부는 비자 취소에 대한 광범위한 권한을 지니고 있으며, 관련 정보가 드러날 때 이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다만 비자 발급이 취소된 중국인의 구체적인 신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29일 미국의 민감한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빼내려는 중국의 시도를 저지해야 한다면서 일부 중국인 유학생과 연구자의 미국 입국을 제한하겠다는 포고령을 발포했으며, 이는 6월1일부터 시행됐다.

미국 대학에 있는 일부 유학생은 어제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과 중국 내 미국 총영사관으로부터 이들의 비자가 취소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패권 목표를 돕지 않는 중국인 학생과 학자는 계속 환영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미 국무부의 조치에 대해 근거 없는 탄압을 중단하라고 강력히 비판했다.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미국은 중미 간 인재 교류 영역에서 부정적인 언행을 일삼아 왔다면서 이는 미국이 개방과 자유의 이념을 표방하는 것에 완전히 위배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의 조치는 양국 국민의 민의에도 위배되며, 양국 간 인재 교류에도 반하는 행위"라며 이번 조치는 양국의 정상적인 인문 교류와 인적 교류와 양국관계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및 사진출처 : 라디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