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메이드 인 아메리카 조세 공약"

Submitted by editor on 목, 09/10/2020 - 18:13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 캠프는 바이든의 어제 9일 미시간 방문을 앞두고 일자리 해외 유출 기업에 불이익을 가하고, 전국에서 제조업을 유지하는 기업에 세제 혜택을 주는 것을 골자로 한 '메이드 인 아메리카' 조세 정책을 공개했다.

"

워싱턴포스트는 이 구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 어젠다에 맞서기 위해 바이든 후보가 제시한 경제 청사진인 '더 나은 재건'의 최고 순위에 있다고 평가했다.이 제안에는 제조업과 서비스 일자리를 해외로 옮긴 뒤 미 기업에 이를 되파는 경우 10%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대신 폐쇄된 시설을 재활성화하는 기업,경쟁력과 고용을 향상하기 위해 시설을 개조하는 기업, 일자리 창출 생산시설을 미국으로 귀환시키는 기업,고용 확대를 위해 미국 시설을 확대하는 기업에는 10%의 세액 공제를 해준다.바이든 후보는 공공인프라 프로젝트에 미국산 제품을 우선 사용하는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규칙을 강화하고 중요한 물품은 미국산 부품으로 만들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대통령 취임 첫 주에 발동하겠다고 약속했다.또 미국산 제품이라고 속인 기업을 처벌하고 백악관 내에 '메이드 인 아메리카' 부서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미시간주 방문을 앞두고 나온 바이든 후보의 이 구상은 노동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한편 미시간주는 위스콘신, 펜실베니아주와 함께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대)'로 불리며 이번 대선의 결과를 좌우할 대표적인 경합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이 대선 후보로 자리매김한 후 미시간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세계화의 영향에서 미 노동자를 보호하겠다고 메시지를 던지는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이 노동자층에 실망을 줬다고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해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