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싫다 "미국인 반중감정 73%”

Submitted by editor on 금, 07/31/2020 - 07:1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코로나19 중국 책임론과 홍콩·신장 인권 문제 등을 놓고 중국에 대한 반감이 극도로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의 설문 결과 중국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진 미국인은 73%로 4명가운데 3명꼴이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오늘 31일 보도했다.

이는 이 기관이 해당 문항에 대해 설문 조사한 15년 만에 최고치다.중국에 '매우 부정적'이라고 답변한 사람 역시 사상 최고인 42%로 지난해 봄(23%)의 2배 수준으로 급증했다.퓨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64%는 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잘못했다고 봤다. 응답자의 78%는 바이러스가 우한 밖으로 퍼져 세계로 확산한 것이 중국 정부탓이라고 여겼다.

국제 문제에서 중국 지도자 시진핑 주석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은 77%에 이르렀는데 이 수치는 지난해보다 27% 포인트 높아진 것이다.대부분의 미국인은 미국이 중국의 인권 침해에 강하게 대응하는 것을 지지했다.

퓨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73%의 미국인은 미국이 경제 관계 악화를 무릅쓰고서라도 중국 내 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이번 조사는 미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6월16일∼7월14일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