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주 방문자 2주간 격리"상황 역전

Submitted by editor on 수, 06/24/2020 - 15:5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뉴욕 일대에서 한창 코로나19가 대유행할 때는 뉴욕에서 온 방문자를 격리했으나, 이제는 상황이 역전된 것이다. 오늘 24일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는 현재 코로나19 감염률이 급증한 지역에서 이들 3개주로 온 방문자들이 도착 즉시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

이 대상으로 앨라배마를 비롯한 아칸소,애리조나,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사우스캐롤라이나,워싱턴,텍사스,유타주 등 9개주가 내일 25일부터 시행된다.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오늘 24일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 네드 러몬트 코네티컷주지사와 합동 화상 브리핑을 하고 현재 감염률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며 “바이러스가 다시 오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온 방문자는 자가격리 대상자라는 통보를 받게 되며, 이를 위반하면 강제격리를 당하고 최대 만 달러의 벌금을 내야 한다.뉴욕 등 3개주의 오늘(24일) 발표는 전국 내 코로나19 사태 추이에서 극명한 전환점을 찍었다고 뉴욕타임스가 평가했다.

앞서 지난 4월 중순까지만 해도 뉴욕시를 중심으로 한 이들 지역은 미국을 넘어 전세계 코로나19 팬데믹의 진앙지로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