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레이마니 소장 "대통령 능가하는 최고실세"

Submitted by editor on 금, 01/03/2020 - 20:35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사망한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부대인 쿠드스군 사령관 거셈 솔레이마니 소장(63)은 이란 군부의 최고 실세로 꼽힌다.쿠드스군이 혁명수비대의 해외 네트워크를 담당하는 만큼 그는 중동 내 친이란 무장조직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레바논 헤즈볼라, 팔레스타인 하마스)의 정책과 작전을 설계하는 핵심 인사다.

"

혁명수비대는 이란 정치권과 경제계까지 영향력이 큰 만큼 이란에서 그의 존재감과 실제 권력은 직선제로 선출된 대통령을 능가한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다.계급은 소장이지만 일각에서는 그가 최고지도자 다음으로 이란의 '권력 서열 이인자'라고 보기도 한다.실제로 1999년 개혁 성향의 대학생들이 시위를 일으키자 모하마드 하타미 당시 대통령에게 "오늘 이슬람 혁명 정신을 지킬 수 있는 결단을 하지 못하겠으면 내일은 너무 늦을 것이다"라고 경고 서한을 보낸 것은 유명한 일화다.

4년 주기의 대통령 선거가 있을 때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항상 보수 세력의 지지 속에 출마가 거론되곤 했다.그는 대선 출마를 거듭 부인했지만 보수 세력의 절대적인 지지와 존경 속에 '언젠가는 한 번 출마할 것'이라는 추측이 가라앉지 않았다.혁명수비대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폭사했다고 확인하는 성명에서 '이슬람을 전파하고 쿠란과 예언자 무함마드의 사람들을 수호하는 데 일평생을 바친 대체 불가한 영웅'이라고 칭했다.

그의 영향력은 이란에 그치지 않는다.지난해 10월 1일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자 이튿날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바그다드로 급히 날아가 이라크 정부 핵심 인사들을 소집해 대책 회의를 주재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AP통신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다녀간 다음 날부터 이라크 군경이 시위대를 강경하게 진압했고, 사상자가 대규모로 났다며 연관성을 부각했다.

가난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것으로 알려진 그는 1979년 이란 혁명 발발 당시 창설된 혁명수비대에 가담해 팔레비 왕조의 붕괴에 일조했다.사담 후세인의 침공으로 시작된 이란-이라크 전쟁(1980∼88년) 당시 사단장으로서 혁혁한 공을 세워 명성을 얻은 뒤 1998년 쿠드스군 총사령관에 임명돼 20년간 이 자리를 지켰다.

특히 이라크 내 시아파 민병대가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을 벌일 때 전장에 직접 나가 진두지휘하기도 했다.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2017년 솔레이마니 사령관에게 보낸 서신에서 "암과 같은 악성 종양을 분쇄해 중동과 무슬림 국가뿐 아니라 전 세계와 인류에 크게 기여했다"고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벌어진 IS 격퇴전에서 혁명수비대의 역할을 강조하며, 그를 치하하기도 했다. 

이란에선 영웅 대우를 받아온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반대로 미국과 이스라엘 등에는 '눈엣가시'였다.미국과 이스라엘은 혁명수비대 가운데서도 쿠드스군을 테러리즘 지원의 핵심으로 여기고 있다.그는 지난 15년 동안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란의 존재감을 공고히 하고 중동 일대를 이란에 유리하게 재편하는 노력을 주도해온 주역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최근 이라크에서 미국과 이란의 대리군 격인 시아파 민병대의 충돌이 잦아진 배경에도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있었다는 관측도 제기돼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