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바 법무장관, 트럼프 '무죄’

Submitted by editor on 목, 11/07/2019 - 07:36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탄핵 공세에 직면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자신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전혀 위법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공표하기를 바랐지만 바 장관이 이를 거부했다고 워싱턴포스트 WP가 오늘(7일) 보도했다.

WP는 아울러 법무부가 최근 수주 사이 우크라이나 외압 스캔들을 둘러싼 탄핵 국면에서 백악관과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인다고 덧붙였다.바 장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자신의 위법행위가 전혀 없었음을 밝히길 희망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은 다른 백악관 관리들을 통해 법무부로 전달됐지만 바 장관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보좌관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측근들에게 바 장관이 이의를 제기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기자회견을 가졌으면 했다'는 아쉬움을 나타냈다고 전했다.트럼프 행정부 측근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바 장관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민주당의 탄핵 조사라는 민감한 국면에서 법무부가 수차례에 걸쳐 백악관과 이견을 빚은 바 있음을 시인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가진 통화의 개략적 녹취록을 공개한 지난 9월25일을 전후해 바 장관에 기자회견을 가져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때는 이미 민주당이 내부고발자의 제보를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착수해 트럼프 행정부가 수세에 몰린 상황이었다.

법무부 대변인은 당시 선거 자금법 위반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공개된 녹취록과 내부고발자의 제보를 검토했으나 법 위반은 없었다고 밝혔다.그러나 녹취록에 위법은 없었다는 당시 법무부 성명 차원을 넘어 바 장관이 직접 공개적으로 '위법사실이 전혀 없었음'을 표명하지 않은 이유는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WP는 지적했다.또 바 장관의 공개기자회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희망이 어느 정도였는지도 불분명하다고 WP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