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출신 미군 시민권 신청 급감, 기각 급등

Submitted by editor on 화, 05/21/2019 - 11:16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이민자 출신 미군들의 미국시민권 신청이 급감하고 기각은 크게 늘어나 미군 모병에도 큰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트럼프 행정부 들어 이민자 미군들의 시민권 신청은 2년만에 79%나 급감하고 시민권 기각은 16.6%로 일반인들 보다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

미국은 의료나 언어분야의 미군을 모병하기 위해 외국인들의 미군입대시 미국시민권을 부여하는 프로 그램까지 시행해왔으나 트럼프 행정부는 그 길마저 틀어막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래 미국비자를 2년동안 소지하고 있었던 외국인들이 미군에 입대하면 영주권을 건너뛰고 미국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매브니 프로그램을 사실상 중단시키는 등 이민빗장을 걸고 있다.그 여파로 이민자 출신들의 미군 입대와 시민권 신청이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국 통계에 따르면 이민자 미군들의 미국시민권 신청은 오바마 시절 마지막였던 2017년 초 한분기에 3069이었으나 트럼프 시절 한분기에는 648명으로 무려 79%나 급감했다. 같은 시기 미국시민권을 신청한 전체 이민자들은 28만 6900명에서 18만 9400여명으로 34% 줄어 들었다. 트럼프 행정부가 2017년 부터 외국인 미군입대 프로그램인 매브니 프로그램을 사실상 중단하고 있기때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게다가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시민권을 신청한 이민자 출신 미군들에게는 일반인들 보다 더많이 기각시 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현 2019 회계연도 1분기 석달동안 이민자 출신 미군들의 시민권 기각률은 16.6%에 달했다.일반 영주권자들의 미국시민권 기각률은 11.2%에 그쳤다.

트럼프 행정부들어 8분기 가운데 6분기는 미군들 보다 일반인들의 시민권 기각률이 더 높았으나 최근 들어 미군들이 더 기각당하는 상황으로 반전된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미군에 입대해 국가를 위해 복무하는 댓가로 미국시민권을 취득하려는 이민자들까지 막고 있어 미군모병에 상당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육군은 지난한해 모병 목표에서 무려 6500명이나 미달한 것으로 밝혔다.미군 모병 관계자들은 “미국민 3억 5000만명 가운데 여러가지 사유로 미군에 입대해 복무할 자격이있는 사람들은 25%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있다.때문에 아직 폐지하지는 않은 매브니 프로그램을 다시 활성화하는  등 이민자들의 미군입대의 길을 다시 열어놓아야 한다고 미군 관계자들은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