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노동부 “신규 실업수당 청구 24만건” 집계

Submitted by editor on 수, 11/23/2022 - 17:35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연방노동부는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23일 오전에 밝혔다.이는 지난 8월 중순 이후 석 달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그 한주 전과 비교해서는 만 7천 건 증가했다.또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2만 5천 건을 상회했다.

"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155만 건으로 4만 8천 건 증가했다.이는 지난 3월 이후 최대치다.이러한 결과는 과열 상태였던 노동시장의 냉각 조짐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진단했다.

최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플랫폼과 아마존, 트위터 등 실리콘밸리 빅테크 기업들이 연달아 대규모 구조조정에 착수한 데 이어 어제는 컴퓨터 제조업체 HP가 최대 6천 명 감원을 발표하는 등 해고 물결이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인  노동시장은 아직 양호한 상태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금리에 민감한 주택·건설업과 기술기업들을 제외하면 대체로 노동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다는 점이 그 근거다.경제학자들이 경기침체의 '경고 신호'로 주시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증가세이긴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평균치에 가깝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