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1만명 해고할 계획 "역대 최대 규모”

Submitted by editor on 월, 11/14/2022 - 18:2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뉴욕타임스는 14일 내부 보고서를 입수해 아마존이 이번 주부터 약 1만명을 해고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감원은 기술직과 리테일 부문, 인사 담당 조직 등에 집중될 예정이다.아마존 직원은 지난 6월말 기준 계약직을 포함해 전 세계 총 150만 명으로, 이번에 감축되는 인원은 1%가 되지는 않는다.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이번 감원은 아마존 역대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체 해고 건수는 '유동적'일 수 있다고 전했다.

"

아마존은 지난달 리테일(소매) 부문의 채용 동결에 이어 지난 3일에는 다른 부문까지 고용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이번에는 채용 중단에 더해 인력 감축까지 나선 것이다.아마존의 이번 구조조정은 코로나19 기간 직원 수가 대폭 늘어난 데다가 부진한 실적 전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19년 말 아마존 전체 직원은 79만8천 명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를 거치면서 2년 뒤인 2021년 말에는 160만 명으로 급증했다.코로나19 기간 배달 급증으로 직원들을 대거 채용한 까닭이다.그러나 경기 침체 우려가 지속되면서 직원 수를 유지하기가 어렵게 됐다.

실제 아마존은 지난 3분기 실적은 어느 정도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지만, 4분기 실적은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으로 예상됐다.4분기 매출은 1천400억 달러∼1천48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아마존은 예상했는데 이는 전망치 1천551억 5천만 달러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주가는 급락했고, 시가 총액도 31개월 만에 1조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아마존의 이런 대규모 감원은 다른 테크 기업들의 움직임과도 궤를 같이한다.메타는 지난주 전체 직원의 13%에 해당하는 1만1천 명 이상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우버와 같은 차량공유 업체 리프트는 이달 초 전체 13%에 해당하는 직원들에게 사실상 해고를 통지했다.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수한 이후 전체 직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3천700명을 해고했다.애플과 구글 등은 아직 대량 해고까지는 아니지만, 당분간 신규 고용을 하지 않기로 하고 채용 동결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