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가상화폐 투자대상”서 제외

Submitted by editor on 월, 11/14/2022 - 07:34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블룸버그는 가상화폐가 '디지털 금' 같은 포트폴리오 분산투자 대상이 될 것이라면 기대가 사라지면서 가상화폐를 투자 대상에서 배제하는 기관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13일 전했다.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가상화폐에 대한 낙관론이 쏟아져 나왔지만, 이제는 투자 손실 규모가 너무 크고 가상화폐 시장구조도 너무 위험하다는 인식이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다.

"

지난해까지만 해도 가상화폐 가격이 고공행진하는 가운데 기관투자자들의 가상화폐 투자도 증가 추세였다.지난해 10월에는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가 뉴욕증시에 상장하는 등 가상화폐 투자가 제도권에 급속히 진입했다.

이에 비트코인 가격은 시장의 환호 속에 지난해 11월 역대 최고가인 6만7천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기관투자자들의 가상화폐 투자가 늘어나면서 헤지펀드 브리지워터는 올해 1월 기준 비트코인의 5%를 기관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다고 추산했다.

JP모건체이스는 장기적으로 가상화폐가 금을 밀어내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14만6천달러에 이를 것이란 전망을 하기도 했다.지난 4월 회계컨설팅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조사에서는 가상화폐 헤지펀드의 42%가 올해 연말 비트코인 가격대가 7만5천∼1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기대했다.하지만 이제는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여름 기록한 저점인 1만3천달러로 다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테라·루나 코인 붕괴와 셀시어스, 스리애로우 등 가상화폐 관련 대출·투자업체의 파산에 이어 FTX의 파산신청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가상화폐 생태계의 생존능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영국 파인브리지 인베스트먼트의 해니 레다도 한때는 가상화폐가 전략적 자산 배분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는 투자대상으로 인식된 적도 있으나 이제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블루베이 에셋 매니지먼트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마크 다우딩은 한발 더 나아가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이 될 것이란 주장은 거짓일 뿐이며, 더 많은 투자자가 이탈하고 가격이 또다시 급락하는 것은 단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