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은행협회 "기준금리 6% 인상" 여파

Submitted by editor on 수, 09/14/2022 - 18:02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연방준비제도(Fed)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모기지 금리가 치솟고 주택 수요는 빠르게 식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대출 잔액 64만7천200달러 이하인 30년 고정 모기지 평균 금리는 지난주 6.01%로 집계됐다. 전주 5.94%에서 소폭 상승해 글로벌 금융위기가 벌어진 2008년 이후 처음으로 6% 선을 넘었다.

"

MBA에서 경제, 산업 예측을 담당하는 조엘 칸은 30년 고정 모기지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6% 벽을 넘었다며 1년 전과 비교하면 두 배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모기지 대출 신청량을 측정하는 지표인 MBA의 '시장종합지수'(MCI)는 전주보다 1.2% 하락한 255로 집계됐다.이는 1999년 12월 이후 최저치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에 시장종합지수는 707.9에 이르렀다.

주택 매수를 위한 모기지 신청 건수는 한 주 전보다 0.2% 증가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29% 감소했다. 신청 건수가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은 생애 최초 주택 매수자에게 낮은 금리로 제공되는 연방 보훈부와 농무부 등 정부 대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이러한 주택시장 한파는 연준의 큰 폭 금리인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연준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3연속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유력시된다. 어제(13일) 발표된 지난 달(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을 뛰어넘는 8.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1%포인트의 금리인상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