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메타버스 대중화” 시장 진출

Submitted by editor on 월, 11/08/2021 - 08:34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페이스북에서 최근 개명한 소셜미디어 업체 메타가 본격적으로 메타버스 대중화에 나설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뉴욕 타임스는 메타가 본격적인 메타버스 시장 진출에 앞서 오프라인에서 소매매장 개장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

현실세계와 가상세계가 혼합된 메타버스에 대해서 아직도 제대로 이해를 못하는 사람들이 상당하다고 보고 오프라인에서 쉽게 메타버스를 경험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메타가 앞으로 만들려고 하는 오프라인 메타버스 체험 매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주요 언론들 보도에 따르면 메타는 우선 미국에서 메타버스 소매매장을 개점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미국에서 먼저 시작해 전세계로 매장을 확대하는 것이 메타측에서 구상하고 있는 메타버스 체험 매장 운용 계획이다.

따라서, 미국에서 반응이 어떻게 나오는지가 관건이다.플래그스토어 같은 형식으로 꾸며질 소매매장에서는 사람들이 메타 산하 Reality Labs에서 제작하거나 제작 중인 가상현실(VR) 헤드셋, 증강현실(AR) 안경 등을 착용하고 메타버스 세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기기는 메타버스로 들어가는 관문 역할을 하게된다.메타버스 안의 가상세계에서 사용자 본인의 아바타가 여행, 관광, 게임, 회의 등 현실에서 가능한, 또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온갖 체험을 할 수 있다.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이 구분없이 함께 펼쳐지는 새로운 세상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는 체험관인 셈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는 지난 10월 컨퍼런스에서 메타버스가 페이스북의 미래라면서 사명까지 페이스북을 버리고 아예 메타로 개명했다. 이처럼 메타버스에 올인하고 있는 메타는 체험관 형식의 메타버스 체험 매장 개장 논의를 페이스북 시절인 지난 2020년부터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소식통들에 따르면 메타버스 체험 매장 개장 계획은 아직 검토 단계라는 점에서 실현되지 않을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메타가 체험 매장을 열기로 결정하면 이는 온라인 세계에서는 거대한 영향력을 갖고 있지만 현실 세계에서는 직접적으로 접하기 힘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메타의 소셜미디어들이 현실세계에 구현되는 첫 입문이 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메타 사용자 수는 현재 전세계에 35억명이 넘는 상황인데 일부에서는 메타의 이같은 행보가 시기상조라는 지적도 나온다.Reality Labs가 비록 지난 2020년 저가의 Oculus Quest 2 헤드셋으로 인기를 끌기는 했지만 VR, AR이 대중을 파고들기에는 아직 여러가지로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Oculus 헤드셋은 일부 매니아 층 중심으로 팔렸을 뿐 아직 대중화된 상품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카네기 멜론 대학 테퍼 경영대학원의 팀 더딘저 교수는 메타 제품이나 서비스가 대중에게 파고들려면 아무리 짧게 잡아도 최소 5~10년은 더 지나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일단 시장에서는 메타의 오프라인 개장 검토 소식에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어제 341.13 달러로 거래를 마쳐 전일 대비 5.28달러(1.57%)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