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백신 불균형 접종” 백악관 조치할 것

Submitted by editor on 화, 04/06/2021 - 13:14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백악관이 플로리다 주에서 유색인종에 대해 코로나19 백신이 불균형적으로 접종되고 있다면서 이를 바로 잡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플로리다주에서 백신이 부적절하게 배포되고 있다는 일부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백악관이 상황을 주시해왔으며 플로리다 인구의 17%가 흑인이지만 그들에 대한 접종은 7% 미만으로 드러났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젠 사키 대변인은 백신의 공평한 접종이 올랜도, 마이애미, 탬파, 잭슨빌 등 플로리다주 4곳에 연방재난관리청FEMA 접종 구역을 개설한 이유 중 하나라며 이 장소에서 유색인종 사회에 백신을 더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단지 지도자의 조치나 행동 때문에 플로리다 주민에게 해를 입히지 않을 것 이라며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우회 비판했다.그러면서 백신이 공평하게 배포되도록 보장할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론 디샌티스 주지사는 많은 소수 인종이 접종을 위해 몸부림치는 동안 백신을 부유한 지역사회에 집중하고 선거 캠페인 기부자들에게 혜택을 주려 이를 사유화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디 샌티스 주지사는 이런 의혹에 대해 틀린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