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 디즈니, 또다시 "3만2천명 감원”

Submitted by editor on 목, 11/26/2020 - 20:3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월트디즈니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테마파크 사업부 직원 3만2천 명을 내년(2021년) 상반기까지 해고하기로 했다.디즈니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러한 감원 계획을 공개했다고 26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

디즈니는 지난 9월 2만8천 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정리해고 규모를 기존 계획보다 4천명 더 늘렸다.디즈니는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적 악화로 직원 연금과 퇴직자 의료급여에 대한 회사 차원의 지원금을 축소할 수 있고, 주주 배당금도 없앨 수 있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에 12개 테마파크를 운영 중이다. 디즈니는 지난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이후 테마파크 대부분을 폐쇄했지만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해 올랜도 플로리다 디즈니월드, 중국 상하이와 홍콩, 일본 도쿄 등지의 디즈니랜드 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애너하임 디즈니랜드는 코로나 3차 확산에 현재까지도 문을 열지 못하고 있고, 프랑스 파리 디즈니랜드는 현지의 코로나 재봉쇄 조치에 따라 지난달 말 다시 문을 닫았다.디즈니는 올해 사업연도에 40여년 만에 첫 연간 적자를 기록했다. 

9월 말에 회계연도를 마감하는 디즈니는 4분기 기준 7억 천만달러 순손실을 냈고, 연간 실적도 28억3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