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뷔통, 코로나19로 "티파니 인수 무산”

Submitted by editor on 목, 09/10/2020 - 18:10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티파니 앤드 컴퍼니 (Tiffany & Co 이하 티파니)​ 인수가 코로나19 여파 속에 무산될 위기에 몰렸다. 로이터통신 등 에 따르면 루이뷔통모에헤네시는 오늘 9일 성명을 통해 지금으로서는 티파니 인수를 완료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이어 루이뷔통모에헤네시는 프랑스 제품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관세 위협과 최종 합의 시한의 지연을 이유로 들었다.

"

프랑스 외무부가 연방 정부의 관세를 고려해 티파니 인수를 내년 21년 1월 6일 뒤로 미루라고 루이뷔통모에헤네시에 요청했다는 것이다.또 티파니는 이미 오는 11월 24일로 예정된 협상마감 시한을 12월 31일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루이뷔통모에헤네​는 이사회가 올해 11월 24일 인수합병을 완성하기로 한 애초 합의를 따르기로 의결했다며 그 때문에 인수를 완료할 수 없다고 밝혔다.하지만 업계에서는 루이뷔통모에헤네​가 인수 계획을 포기한 데는 다른 실질적 이유가 있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이번 인수합병 초기 합의는 코로나19 팬데믹전인 지난해 11월에 이뤄졌다.

올해 들어 명품업계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으면서 루이뷔통모에헤네​가 티파니 인수에 과도한 대금을 치르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이런 가운데 이번 결정에 티파니는 크게 반발했다.티파니는 루이뷔통모에헤네​가 고의로 인수를 지연시키고 있다면서,소송을 제기해 인수 합의를 이행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루이뷔통모에헤네​가 규제 당국을 상대로 독점금지법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소명을 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앞서 루이뷔통모에헤네​는 지난해 11월 티파니를 16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하고 세부 계약을 위한 협상을 이어왔다.

기사출처 : 라디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