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질서 시위대는, 바이든 유권자"

Submitted by editor on 수, 09/09/2020 - 16:51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8일 무질서 과격 양상의 시위대가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유권자들이라며 자신이 주장해온 '법과 질서'와 대비시켜 비난했다.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트윗이나 연설에서 폭력 시위를 부각하는 것은 폭력 문제를 재선 선거운동의 중심축으로 사용하는 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8일 트위터 계정에 지난 주말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행진하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Black Lives Matter"시위대가 식당 야외에서 식사하던 노인들에게 다가가 조롱하는 영상등을 공유했다.이어 시위자가 아닌 바이든 유권자들이라며,하지만 바이든에게는 통제력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트윗에서는 약하고 한심한 민주당의 리더십 때문에 이런 폭력 행위가 민주당이 운영하는 다른 도시와 주들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바이든 후보,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를 같이 공격했다.

뿐만 아나리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이끄는 도시와 주에서 폭력 시위가 만연한다고 비난하면서 '법과 질서' 수호를 내세워 강경 대응을 정당화하고 시위를 방관하는 바이든 후보가 집권하면 무법천지가 된다고 밝혔다.이에 워싱턴포스트WP는 이들 트윗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법과 질서의 후보자로 내세우면서 아무런 증거 없이 바이든 후보를 무질서 시위자들과 결부시키려고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