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시티은행 “한인사회 첫 PPP 승인 신호탄"

Submitted by editor on 월, 04/06/2020 - 06:33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더 코리언뉴스" 허겸 대표기자 = 한인자본으로 성장해 나스닥에 상장한 메트로시티은행(이사장 백낙영·행장 김화생)이 아틀란타한인교회(담임 김세환 목사)가 신청한 `페이첵보호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 대출을 정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애틀랜타 한인사회에서 첫 번째 PPP 승인이다. 

"
"지난해 10월8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열린 '오프닝 벨' 타종 행사 이후 기념사진을 찍는 메트로시티은행 및 나스닥 관계자들"

김화생 메트로시티은행장은 5일 `더코리안뉴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첫번째 PPP 수혜 단체는 아틀란타한인교회"라고 확인했다. 

김화생 은행장은 "신청기관이 보낸 자료를 정상적인 루트로 정부에 신청한 뒤 오늘 오전 정부 승인이 떨어졌다"며 "모든 서류를 꼼꼼하게 체크하고 제대로 신청하면 승인이 떨어진다는 것을 체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종의 시제품을 하나 만드는데 성공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이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비로소 은행이 클로징을 준비를 할 수 있게 된다"며 "월요일(6일)부터는 본격적으로 모든 `론 오피서(loan officer)'들을 전부 전산 입력 및 신청작업에 투입할 것"이라고 했다. 

김 행장은 "백낙영 이사장 이하 전 임직원이 한인커뮤니티에 지금처럼 절실하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없다고 뜻을 모았다"며 "커뮤니티가 어려운데 사명감을 가지고 뛰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인자본으로 성장해 동남부에서 처음으로 나스닥에 상장한 메트로시티은행(이사장 백낙영.행장 김화생)이 `페이첵보호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 대출의 첫 포문을 열었다. 

이는 단순히 애틀랜타 한인사회에서 첫 번째 PPP 승인이라는 데 머물지 않고 정부가 제시한 모호한 가이던스라는 악재를 뚫고 사면초가에 몰린 한인기업에 실낱같은 희망을 줬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의 고용유지를 위한 긴급 자금을 풀기로 했지만, 시중은행과 커뮤니티은행들이 프로그램 실행 방법을 몰라 대부분 혼선 속에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메트로시티은행이 전사적인 차원에서 고된 전산작업을 벌인 끝에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은 각별한 의미가 있다. 

김화생 메트로시티은행장도 "일종의 시제품을 하나 만드는데 성공한 기분이 든다"고 소회를 밝혔다. 비로소 은행이 클로징을 준비를 할 첫 관문을 마무리한 데 대한 안도감도 배어났다. 

 4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고용지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이른바 `페이첵보호프로그램'의 가이드라인이 3일 발표됐지만, 마음이 다급한 중기 사업주와 비영리단체 대표들은 은행이 신청을 받지 않는다며 원성이 가득한 게 현실이다. 

뉴저지에 자리한 프린세스톤덴탈파트너스의 크리스 루소씨는 "지금 가장 큰 걱정은 은행이 프로그램을 어떻게 운용할지 모른다는 점"이라고 단언했다.

신문에 따르면 루소씨는 거래은행 두 곳에 대출 문의를 했다. 한 곳은 평소 융자를 받아온 메이저 지역은행이고, 다른 곳은 메이저 내셔널뱅크다. 그러나 실행은커녕 은행 직원들이 `법적 책임'과 `대출 이익' 환수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루소씨에 따르면 거래 은행들은 4일부터 신청받겠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온라인으로 문서를 업로드할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은행 책임자로부터 직접 도움을 얻는 것조차 까다로왔다고 한다.

그는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직원 13명을 일시 해고했지만, 이들 직원의 건강보험료를 여전히 지급한다. 임대료와 같은 고정비용도 지출한다. 그는 "어느 시점에 돈이 다 떨어질까 걱정된다"고 했다.

연방정부가 500인 이하 사업장의 고용유지를 위해 마련한 페이첵보호프로그램의 혜택을 받기 위해 은행 문을 두드리는 기업들이 폭증하고 있다. 중소기업청(SBA)은 2월15일 이후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에 직원 고용을 전제로 8주 치 임금과 복지수당, 기타 비용에 대한 대출금을 면제해주고 있다. 데드라인은 6월30일. 신청이 쇄도하면 사전에 중단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대출금리를 1%로 잡고 3일부터 은행을 통해 대출에 나서기로 했다고 트윗을 통해 밝혔다. 하지만 미 전역의 대다수 은행은 아직 궤도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신청자가 규정을 따르도록 해야 할 책임이 은행 측에 발생하는 문제로 혼선을 겪는 것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은행업계 일각에선 대출금리가 비용을 커버하기에 너무 낮다고 보고 있다. 슈퍼부양법(CARES Act) 중 PPP에 관해 3일 발표된 가이드라인은 최대 4%까지 대출금리를 허용한다.

씨티은행은 홈페이지를 통해 "중기청이 세부 규정과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지점과 콜센터 모두 추가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고객의 인내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은행도 고객에게 정부 지원자금을 건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씨티은행 대변인은 "온라인 대출 신청을 가능한 한 빨리 시작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중기청은 신문의 질문에 코멘트하지 않았다.

펜실베이니아주 콜롬비아에서 사업체를 경영하는 월터 로웬씨도 지난 3일 오후 대형 지역은행이 아직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며 "월요일쯤 가능할지 막연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 남은 돈을 신청하는 기업이 되지 않게 여유자금이 남아있으면 좋겠다"고 조바심을 드러냈다.

그는 또, "우리 회사뿐 아니라 더 많은 기업이 해고하지 않고 직원을 데리고 있을 수 있게 PPP가 궁극적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마감 시한을 6월30일보다 더 연장하길 희망한다"고 제언했다. 로웬씨는 대부분 소매업인 거래처들이 그 시점까지 고용을 유지하거나 해고한 직원을 다시 불러 평상시처럼 100% 가동될 수 있을지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채무 면제'에 대해서도 중소기업 업주들은 혼란을 겪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과 인터뷰한 이들은 채무탕감과 관련, 정부와 은행, 자문 변호사들로부터 나오는 정보가 엇갈려 혼돈을 겪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대출금 상환 의무는 자동으로 없어지지 않는다. 사업체는 고용유지 목적에 적합하게 비용을 지출했는지 문서로 증빙해야 한다.

이와 관련 노스캐롤라이나의 로펌 워드앤스미스P.A.의 조앤 바드 모건 변호사는 "(고통받는) 중소기업인들이 하루라도 빨리 대출을 받게 하려고, 중기청이 채무탕감에 관한 가이던스를 세분화하기 전부터 PPP 대출은 (타당한 지출에 한해) 상환 의무를 두고 있지 않았다"고 했다. 사업주들은 중기청의 세부지침 검토에 아랑곳하지 않고 3490만 달러가 고갈되기 전에 대출받기를 서두르는 다급한 처지다.

일부 중소기업 업주들은 주거래 은행이 아니면 신청서를 내도 거절당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관계'가 있는 잘 아는 기업에만 대출해줄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영세상공인의 권익 향상을 위한 입법을 주도하는 `스몰비즈니스메이저리티'(SBM)'의 존 아렌스메이어 설립자는 "대부분 영세상공인은 은행과 `관계(relationship)'가 아닌 은행 계좌 관계나 급여 입출금 관계만 갖고 있을 뿐"이라며 "대출을 받은 적도 없고 영세사업장의 법인카드만 발급받은 그들에게 기댈만한 관계성을 가진 훌륭한 은행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메트로시티은행의 김화생 행장은 "백낙영 이사장 이하 전 임직원이 한인커뮤니티에 지금처럼 절실하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없다고 뜻을 모았다"며 "월요일(6일)부터는 본격적으로 모든 `론 오피서(loan officer)'들을 전부 전산 입력 및 신청작업에 투입하겠다"고 사명감을 내비쳤다. 

출처 : The Korean News(http://www.thekorea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