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암 완치” 선언

Submitted by editor on 목, 01/09/2020 - 17:4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연방대법원의 최고령 대법관인 올해 86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가 췌장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긴즈버그 대법관은 어제(8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암이 다 나았다. 잘됐다"며 완치 소식을 전했다.

"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해 여름 췌장암 발병 사실을 공개하고 3주간의 방사선 치료를 마쳤다.대법원은 당시 "종양은 확실하게 치료됐으며, 신체 다른 부위로 전이됐다는 증거도 없다"면서 추가 치료는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긴즈버그의 암 발병은 1993년 대법원에 합류한 이후 네 번째다. 

그는 앞서 1999년 대장암, 2009년 췌장암, 2018년 폐암 수술을 각각 받았다.특히 폐암 투병 당시에는 25년간의 대법관 재임 기간 중 처음으로 법정 구두 변론에 불참해 세간의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