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 마켓서 " 총격사건으로 직원 사망"

Submitted by editor on 화, 06/15/2021 - 08:40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애틀랜타의 한 상점에서 마스크 착용을 놓고 직원과 손님 간 시비가 붙어 직원이 총에 맞아 숨졌다.데칼브 카운티 셰리프국은 총격 사건이 14일 오후 1시 10분쯤 사우스 데칼브 몰 근처의 빅 베어 수퍼마켓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

용의자는 애틀랜타 팔메토에 거주하는 올해 30살 빅터 리 터커 주니어로 확인됐다.터커는 여성 캐쉬어와 언쟁을 벌이다 물건을 사지 않고 상점을 나간 뒤 즉시 돌아와 말다툼을 벌였던 직원에게 권총을 발사했다.터커는 이어 자신을 제지하려던 비번의 셰리프 요원에게도 총격을 가했다.이후 터커는 기어서 슈퍼마켓 정문을 나가려다 체포됐다.

피해 직원은 병원으로 옮겨져 사망 판정을 받았다.같은 병원으로 후송된 터커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또 셰리프 요원은 총알 2발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방탄조끼를 입고 있어 다행히 목숨을 건지고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고 있다.

셰리프국 측은 "마스크 착용을 놓고 언쟁이 벌어졌으며, 어떤 발언이 오갔는지는 확실하지 않다"라며 "그러다가 용의자가 총을 꺼내 직원을 쐈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마켓은 한인이 운영하는 매장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