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부통령,취임 후 첫 해외 중남미 순방

Submitted by editor on 일, 06/06/2021 - 21:49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6일 취임 후 첫 중남미 해외 순방길에 오른다.6일 과테말라를 방문한 뒤 7일 멕시코로 향한다.지난 1월 취임 후 이곳을 첫 순방지로 택한 것은 미국 남부 국경지대에 몰려드는 중남미 불법 이민 행렬 문제를 대처하려는 목적에서다.

"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이민자 부모 사이에 태어난 해리스 부통령을 이민 문제 해결을 주도할 소방수로 투입했다.강력한 반이민정책을 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의 친이민정책을 기대하고 취임 초부터 중남미 이민자가 급증하자 해리스 부통령에게 맡긴 첫 임무였다.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 두 달간 이 문제와 관련한 전문가 보고를 받았고, 과테말라, 멕시코의 대통령과 화상 양자 회담을 열기도 했다.정책의 초점은 국경을 꽁꽁 틀어막는 전략을 취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불법 이민을 초래한 이들 국가의 경제적, 사회적 원인을 완화하는 데 맞춰져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민 행렬이 몰려드는 '북부 3국'인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3국의 내부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미국행 유인을 줄이겠다는 구상인 셈이다.

실제로 해리스 부통령은 과테말라에 수십만 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 제공, 3억1천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 중남미 개발과 보안 증진을 위한 40억 달러의 장기 계획 등 선물 보따리를 제시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