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전 대통령, 정치 활동 본격화 모양세

Submitted by editor on 월, 06/07/2021 - 18:36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5일 정치 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한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한 시간 반에 걸쳐 연설했다고 AP통신과 일간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

재임 시절부터 강조해온 중국 때리기가 이날 화두였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에 코로나19 손해배상금을 최소 10조달러 받아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중국 정부 실험실에서 기원했다는 점을 민주당과 전문가들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과 세계가 중국 공산당에 배상을 요구할 때가 됐다며 중국이 물어내야 한다고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중국이 코로나19 피해보상금으로 최소 10조 달러를 내도록 모든 국가가 협력해야 한다면서 현재까지 피해가 그보다 훨씬 크다는 점에서 이는 매우 적은 액수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든 국가가 중국과 채무계약을 집단취소해 피해배상 선금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그는 미국이 중국제품에 100% 관세를 매기는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도 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때 광범위한 중국제품에 최고 25% 관세를 부과했으며, 이후 양국은 작년 1월 1단계 무역합의를 체결하며 '휴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미국은 연간 2천50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제품에 25% 관세를 계속 부과했고 중국도 '맞불관세'를 유지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하지만 그러지 않는다면서 매우 소심하고 타락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