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이민50주년 “한미친선 클래식” 음악회

Submitted by editor on 금, 10/05/2018 - 13:02

[애틀란타=하이코리언뉴스] 김태리 기자 = 주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애틀랜타 한인회는 '한미친선 음악회’를 약 300명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공연하는 애틀란타 이민사상 역대급 규모의 음악무대를 10월11일(목) 오후 7시에 인피니티 아레나(인피니티 에너지 센터 6400 Sugarloaf Parkway,Duluth, GA 30097)에서 개최한다. 

"

총영사관 관계자는 “한미친선 음악회는 올초부터 외교부와 협의해 지난 몇개월 동안 알차게 준비했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동서양 모든 사람들이 공감 할 수 있는 작품으로 구성했으며, 애틀란타 지역 한인 및 현지 음악인들의 참여와 협력으로 만들어져 보기 드문 대규모 수준 높은 클래식 음악 축제가 될 것으로본다며. 한미친선 음악회에 동포사회가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10월 11일 오후 7시부터  둘루스 인피니트 에너지 센터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미친선음악회는 웅장한 팡파르의 “쇼스타코프비치 축전서곡”으로 시작해 애틀란타 배경으로 제작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주제곡,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의 “개선 행진곡”등의 명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에 초청된 세계적 수준의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는 “지고이네 르바이젠”,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과 같은 매력적인 곡을 연주하고, 차세대 비트박서 음악가 빅맨은 “베토벤 운명 교향곡”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특색 있는 무대를 만든다. 또 이지수의 “아리랑 랩소드”와 우효원의”아리랑”등이 전통악기와 함께 연주되며,  “어매이징 그래이스"는 감동적인 백파이프 연주로 이루어진다.

이번 한미친선 음악회는 "애틀랜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및 귀넷 심포 니 오케스트라가 공연을 조율하며,KCA 오케스트라,호프 존스클릭 오케스트라, 귀넷 심포니 청소년 오케스트라, 한미 필하모닉 코러스,애틀랜타 한마음 여성 합창단, 애틀랜타 레 이디스 앙상블, 귀넷 심포니 코러스 등 총 9개 단체가 함께하고, 지휘자로는 김형록 교수(코베넌트 대학)와 박재형 지휘자(한미필하모 닉 코러스), 로버트 트로시나(귀넷 심포니), 릭 스미스(귀넷 심포니 코 러스) 등이 참여하여 한미 친선의 하모니를 만들 예정이다.

애틀란다 동포사회에서도 이번 한미친선 음악회에 대한 관심과 많은 참여를 바라며, 이번 음악회 공연 티켓은 무료이며,주 애틀랜타총영사관 (atlanta@mofa.go.kr)으로 연락하면 E-ticket을 보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