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 앤터테이먼 710억 달러에 디즈니 인수

Submitted by editor on 수, 03/20/2019 - 21:15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AP통신 등에 따르면 오늘(20일) 새벽 0시 2분을 기해 디즈니와 21세기폭스의 인수합병에 효력이 발생했다.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는 성명을 통해 "비상하고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디즈니는 710억 달러 규모의 이번 합병으로 미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지배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

이번 인수에는 폭스가 소유한 각종 영화 제작사와 텔레비전 콘텐츠 제작업체들이 포함됐다.AP통신은 디즈니의 폭스 인수로 미디어 지형에 변화가 올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가장 주목받는 부문이 디즈니가 내년에 출범할 예정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다.

디즈니는 심프슨스, 엑스맨 등을 제작하는 스튜디오를 사들임으로써 시청자들을 유인할 콘텐츠를 대폭 늘렸다.디즈니는 그동안 시청자들의 가입을 유도할 매력적인 TV 프로그램이나 영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이미 신데렐라와 같은 고전적 캐릭터에 스타워즈, 픽사를 보유한 디즈니는 폭스 인수에 따라 엑스맨, 데드풀, 폭스 네트워크스, 그리고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을 추가할 수 있게 됐다.

결국 디즈니 플러스는 기존 스트리밍 업체인 아마존, 넷플릭스와 경쟁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디즈니는 이번 인수로 향후 영화에서 엑스맨과 어벤져스를 재결합할 수 있는 부수 이익을 얻기도 했다.비록 디즈니가 마블 스튜디오를 소유하고 있지만 엑스맨과 같은 캐릭터는 폭스에 소유권이 넘어간 상태였다.

아이거는 "디즈니와 폭스의 창의적 콘텐츠와 이미 입증된 재능이 결합해 탁월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탄생한다"며 "이 기업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역동적이고 변혁적인 시대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자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디즈니는 콘텐츠가 제작되는 시작 단계부터 텔레비전이나 영화관, 스트리밍 서비스로 배급되는 최종 단계까지 전 과정에서도 지배력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