밋 롬니는 “전세계가 미국의 리더십을 필요”

Submitted by editor on 수, 01/02/2019 - 18:1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를 경악하게 만들었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고 로이터와 CNN 등이 보도했다.롬니는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상원의원에 당선돼 내일(3일) 워싱턴 정가로 돌아올 예정이다.

"

롬니는 어제(1일) 워싱턴포스트 오피니언에 게재된 기고문을 통해 "경험이 부족한 고위직 인사의 임명, 미국과 함께 싸운 동맹국들을 저버린 일, 미국이 오랫동안 '호구' 노릇을 했다는 몰지각한 주장 등이 그의 대통령 직위를 추락시켰다"고 주장했다.롬니는 "트럼프의 대통령직 수행이 미국의 대외 영향력을 약화시켰다"며 "트럼프의 발언과 행동이 전 세계에 우려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롬니는 "세계가 미국의 리더십을 필요로 하고 있다"며 "이를 제공하는 것이 미국의 이해와 맞물려 있다"고 말했다.롬니는 "모든 것을 감안하면 지난 2년간의 트럼프 대통령의 처신은 대통령직의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롬니는 대선 과정과 지난 2년간의 트럼프 행정부 집권 동안 비판의 목소리를 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