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대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 별세

Submitted by editor on 토, 12/01/2018 - 00:27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제41대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이 향년 94세 일기로 별세했다.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오늘(30일)밤 가족의 대변인을 통해 트위터로 발표한 성명에서 제프와 닐, 마빈, 도로와 나는 사랑하는 아버지가 놀라운 94년을 보낸 뒤 돌아가셨음을 슬픈 마음으로 발표한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쯤 텍사스주 휴스턴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부시 가족 대변인 짐 맥그래스가 전했다.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살을 일기로 별세한 뒤 입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오다가 8개월 만에 그녀의 곁으로 갔다.

아들 부시는 조지 H. W. 부시는 아들딸이 생각할 수 있는 최고의 아버지이자 최고의 인물이었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988년 대선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민주당 후보였던 마이클 듀카키스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누르고 당선돼 이듬해 대통령에 취임했다.이라크에 침략당한 쿠웨이트를 해방한다는 명분으로 시작한 '걸프 전쟁'에서 약 43만 명의 대군을 파병해 승리를 거둔 것은 부시 전 대통령의 큰 치적으로 기억된다.33개국 약 12만 명의 다국적군까지 합세한 대 이라크 총공세는 '사막의 폭풍'이라는 작전명으로 전쟁사에 남았다. 

한국도 당시 군 의료진과 수송기 등을 파견하며 다국적군에 참여했다.이라크전 승전보 이후 전임자인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인기에 가까울 정도의 가파른 지지도 상승을 보였지만, 이후 경기 침체와 만성적인 재정 적자 등 국내 경제적 요인으로 민심을 잃었다. 이후 지난 1992년 대선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져 재선에 실패했다.부시 전 대통령은 거대한 세계사적 변화 물결의 중심에서 4년 임기를 보냈다.'거대 공산 제국' 소비에트 연방공화국이 붕괴하고 독일 통일을 시작으로 동유럽이 잇달아 자유화의 물결을 탔다.

부시 전 대통령은 탈 냉전의 분위기가 싹트던 시기에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미,소 정상회담을 통해 40여 년에 걸친 냉전의 종식과 동서화합을 선언하기도 했다.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적 전통 가치를 존중하는 부시 가문을 제43대 대통령인 장남 조지 W. 부시와 함께 케네디가 못지않은 정치 명문가로 만들었다.

이들 두 명의 부시 대통령은 미 역사상 두 번째 '부자' 대통령으로 기록됐다.부인인 바버라 여사는 남편과 아들을 대통령으로 키워낸 '국민 할머니'로 미국인의 존경과 사랑을 받았고 차남 젭도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