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생 "지식재산 유출” 신원 강화 검토

Submitted by editor on 금, 11/30/2018 - 17:18

[하이코리언뉴스/편집국] = 로이터 통신은 어제(29일) 정부 관료와 의회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미 대학에 입학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에 대해 추가로 사전 신원조사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여기에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통화 기록을 점검하고, 이들의 중국, 미국 소셜미디어 개인 계정을 샅샅이 뒤지는 방식이 포함된다. 

"

유학생들의 미국행 목적과 관련해 우려할 만한 대목이 있는지, 또는 이들이 중국 정부조직에 가입한 적이 있는지 등을 점검하기 위해서다.아울러 법 집행당국은 대학 관리들에게 스파이와 사이버 절도를 탐지할 수 있는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할 전망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6월에도 항공, 로봇공학, 첨단제조 분야를 전공하는 중국인 대학원생들의 비자 유효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며 중국 출신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규제를 강화한 바 있다. 국가안보에 필수적인 분야에서 지식재산 유출을 막겠다는 의도였다.